이웃집 지우리-치매환자와 더불어 살기

  • 기 관 :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 강좌명 : 지역사회보건 서비스디자인 (2018년 1학기)

디자인케어 서비스디자인

<지역 어린이집과 교류하는 데이케어센터 모형>

치매노인은 '환자'이기 이전에 함께 살아가는 '이웃'

이 프로젝트는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진행된 2018년 1학기 지역사회보건 서비스디자인의 결과물이다. 지역사회와 관련된 보건 이슈를 보다 밀접하고 다양한 관점에서 이해하기 위해 관악정다운의료복지사회적협동조합원들과 서울대학교 디자인 대학원생 등이 참여하여 보건대학원생들과 다학제 팀을 구성하였다.


수강생들은 토론을 통해 '치매 노인과 지역사회'를 주제로 선택하였다. 이를 위해 관악구에 위치한 데이케어센터와 치매안심센터 두 곳을 방문하여 현장 관찰과 심층 인터뷰 등을 시행하였다. 현장에서 사회복지사, 치매 노인 보호자, 요양 보호사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로부터 치매 노인들이 처해 있는 상황과 돌봄 제공자(care giver)로서 느끼는 어려움 등 많은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그 중 특히 주목했던 문제는 치매 노인들이 집뿐만 아니라 여러 다른 노인들이 모이는 데이케어센터와 같은 보호기관에서조차도 대부분 혼자 시간을 보내고 있다는 점이었다. 이들 기관에서 제공되는 프로그램들도 거의 실내 활동으로 제한되어 있고 치매 노인들의 외부와의 접촉 또한 단절되어 있었다. 이러한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지역사회의 치매 노인을 '환자'이기 이전에 함께 살아가는 '이웃'으로 이해하고, 사회적 참여가 가능한 기회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서비스 아이디어를 도출하였다.


<최종 제안된 '이웃집 지우리' 컨셉 소개 영상>



※참여자 : 윤관희, 우은진, 차유현, 최윤정, 리메이르, 류칭웨이, 조계성, 정유미, 송이형


#교육, #YEAR2018